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레반, "16일 대면협상 본격화"

최종수정 2007.08.15 16:38 기사입력 2007.08.15 16:38

댓글쓰기

탈레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15일(현지시간) "내일(16일) 한국 측과 대면협상이 열릴 확률이 아주 높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그가 이날 간접통화를 통해 "지금은 한국 측과 전화 접촉만 하고 있으며 오늘 대면협상이 열릴 확률은 반반"이라며 "대면협상이 내일 같은 장소(가즈니시 적신월사 건물)에서 열릴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주장대로 16일 대면협상이 열린다면 지난 11일 이후 닷새 만에 대면협상이 재개되는 셈이다.

앞서 미라주딘 파탄 가즈니주 주지사는 14일 오후 연합뉴스와 간접통화에서 "한국 협상단이 어디로 향했는 지 모르겠지만 가즈니주를 떠났다"고 말했었다.

아마디는 이어 "남은 인질 19명은 건강한 상태며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간 요구했던 석방 요구 수감자 8명의 명단 교체권을 탈레반 협상대표 2명에게 이임했다는 AP통신의 보도에 대해 "지도부가 그들에게 8명의 명단을 교체하거나 수를 줄일 수 있는 전권을 줬다"고 사실임을 확인했다.

탈레반이 절대 바꿀 수 없다던 이 리스트에 대해 유연한 쪽으로 입장을 틀면서 인질 석방 협상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아프간 현지 소식통은 한국과 탈레반의 협상에서 몸값이 논의되고 있다는 게 아프간 현지 언론의 주된 분석이라고 전했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