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폐암 유발하는 '라돈' 관리대책에 157억 투자

최종수정 2007.08.14 14:41 기사입력 2007.08.14 14:37

댓글쓰기

담배 다음으로 폐암을 일으키는 원인물질로 알려진 '라돈'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정부가 2012년까지 157억원을 투자한다.

환경부는 14일 과학기술부와 건설교통부와 함께 라돈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하고 라돈 지도를 작성하는 등의 '실내 라돈 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1단계로 1단계로 2009년까지 라돈 측정방법 및 측정장비 시스템을 구축하고 주택과 공공건물의 라돈농도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전국의 라돈지도를 작성할 예정이다.

2010년부터는 노출경로별 국민건강영향조사를 벌이고, 저감대책 추진을 위한 법과 제도를 정비키로 했다. 제도개선 방안에는 고농도 라돈 검출시 개선의무 부과, 실내 공동주택 공기질 측정항목에 라돈 포함,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 위해도 평가 기준 마련 등이 포함된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환경청이 흡연에 이어서 2번째 폐암 유발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전세계 폐암환자의 6~15%가 라돈 때문에 폐암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이 조사한 결과 지하역사와 여객터미널, 실내주차장의 라돈농도는 0.5pCi/L 정도인 반면 주택의 실내공기 중 라돈농도는 연평균 1.5pCi/L로 훨씬 높게 나타나 다중이용시설보다 일반 주택에서의 위험성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