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C, 롬앤하스와 합작법인 설립

최종수정 2007.08.14 12:11 기사입력 2007.08.14 12:08

댓글쓰기

SKC(대표 박장석)는 롬앤하스(ROHM AND HAAS)와 합작계약을 체결하고 디스플레이소재 전문 합작법인 설립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C는 1차로 가공필름, 광학필터, 밀베이스 등을 생산(천안공장)하는 디스플레이소재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법인을 세우고, 롬앤하스는 이 법인에 최대 1억9000만달러를 직접투자함으로써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SKC는 "합작법인은 4억달러 규모의 기업가치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 합작법인의 지분율은 SKC가 49%, 롬앤하스가 51%를 가지며, CEO는 SKC가 선임해 공동경영체제로 운영할 방침이다. 

SKC 박장석 사장은 "SKC가 디스플레이 소재의 일괄 생산체제를 구축해 가고 있는 과정에서 롬앤하스의 광학소재기술, 케미칼소재의 원천기술을 추가하게 되면 조기에 세계일류 수준의 디스플레이소재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고 합작을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제휴를 시작으로 양사는 화학사업과 필름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협력을 통해 합작의 시너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롬앤하스가 최근 인수한 코닥의 라이트 매니지먼트 필름(Light Management Film)사업을 합작회사로 이양, 생산기지를 천안공장으로 할 계획으로 있어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SKC 측은 강조했다. 

한편, 코팅· 전자재료· 기능성화학제품 등을 주로 생산하는 롬앤하스는 27개국에 100여개의 생산기지와 35개의 R&D 센터를 두고 있는 세계 5대 화학제품 메이커로, 작년 매출은  82억달러를 기록했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