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남북정상회담 3可 3不 정책성명 발표

최종수정 2007.08.17 16:31 기사입력 2007.08.14 13:18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4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일 세 가지씩을 담은 '3가3불(三可三不) 원칙'을 확정, 정부가 이를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남북정상회담 테스크포스(TF)팀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회의를 개최, 남북이 반드시 합의해야 할 의제로 ▲북핵폐기 확약 ▲분단고통 해소 ▲군사적 신뢰구축을 제안했고, 논의 불가 의제로는 ▲국민합의 없는 통일방안 ▲NLL 재획정 ▲국민부담 가중하는 대북지원을 선정했다고 TF위원장인 이주영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어 "오늘 개성에서 정상회담 준비 접촉이 있는데 정부는 반드시 3가3불의 내용을 명심하고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남북정상회담은 역사적 · 민족적 · 국제적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는 점에서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분단고통의 극복을 위한 결과가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부가 어떻게든 남북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준비단계부터 북한에 질질 끌려가고 있다"면서 "해상의 휴전선인 NLL 만큼은 양보란 있을 수 없고 이번 정상회담 의제로도 절대 채택돼선 안 된다. 국가 안보만은 절대 팔아먹지 말라"고 강조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