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보처 '취재선진화' 명분 조직확대 추진 논란

최종수정 2007.08.14 11:58 기사입력 2007.08.14 11:54

댓글쓰기

기자출입 통제 위해 방호원 14명 증원..KTV 확대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 추진을 계기로 국정홍보처가 조직 확대와 인력증원 등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는 14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35명의 직원 증원 등 대규모 국정홍보처 직제개정을 추진하는 내용의 국정홍보처 직제개정안과 기자들의 부처 출입을 통제하기 위한 방호요원 14명의 증원을 골자로 한 행자부 직제개정안 등을 상정해 처리할 방침이다.

국무회의에 상정된 홍보처 직제개정안은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 방안 시행에 따른 합동 브리핑센터 관리 등 신설기능 수행을 위해 현행 홍보기획단을 정책홍보관리실로 개편하고, 정책홍보관리실장 아래 3·4급의 홍보관리관 및 취재지원 2개팀을 신설하며, 이를 위해 모두 19명을 증원하도록 하고 있다.

또 정책기사 점검시스템 운영의 효율화를 위해 홍보분석관을 홍보분석단으로 개편하고, 분석총괄팀을 신설하는 한편 이를 위해 4명을 증원하도록 했다.

홍보처는 특히 정책방송 제작기능 강화를 위해 영상홍보원(KTV)을 '한국정책방송원'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방송제작기획관과 정책뉴스제작팀 등 프로그램 제작인력을 7명 증원하는 방안도 개정안에 포함시켰다.

국무회의에 함께 상정된 행자부 직제 개정안은 합동브리핑센터 설치에 따라 기자는 합동브리핑센터에만 출입시키고, 입주부처 사무실 출입을 제안할 수 있도록 방호원을 추가 배치한다는 지난 6월4일 총리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 방침에 따라 방호요원 14명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소위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 추진을 명분으로 조직 확대와 인력증원 등 현안을 해결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을 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정책을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KTV를 확대하고, 기존 방송과 신문의 보도분석 업무를 담당하는 홍보분석관실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언론통제 의도'라는 논란이 제기될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 재정경제부 등 47개 부처에 대변인을 설치하되, 기존 정책홍보관리관이 겸하도록 하는 직제 개정령안도 상정해 심의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