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C 디스플레이 소재 분할..합작사 설립

최종수정 2007.08.14 11:11 기사입력 2007.08.14 11:08

댓글쓰기

SKC가 디스플레이소재 부분을 분할해, 외국사와 합작법인을 세우기로 했다.

SKC는 14일 외국법인인 롬앤하스(Rohm& Haas)와 디스플레이소재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SKC는 이를 위해 디스플레이소재 사업부문을 분할키로 했다.

SKC관계자는 "디스플레이소재산업내 경쟁 심화 등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디스플레이사업부문의 사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광학 소재 기술과 R&D 개발역량을 보유한 롬앤하스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사업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면서 "기술 플랫폼 확대를 통한 사업영역 확장 등의 효과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합작법인 설립은 디스플레이소재부문이 단순물적분할된 뒤 롬앤하스가 신설법인에 유상증자 형태로 지분을 참여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합작회사 비율은 롬앤하스 51%, SKC 49%가 된다.

SKC는 "디스플레이소재사업의 물적분할시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차입금(이자성 부채) 1297억원을 분할신설법인으로 이전하고 신설법인에 대해 임차보증금도 수취할 것"이라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에 따라 총 1610억원의 현금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