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부총리 "과도한 엔캐리 트레이드, 외환위기 초래할 수도"

최종수정 2007.08.14 11:10 기사입력 2007.08.14 11:06

댓글쓰기

금융산업 진입비용 낮추는 방안 강구할 것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엔캐리 트레이드와 같은 이차거래가 과도할 경우 자금이 유입된 나라의 거시경제를 흔들 수 있다"며 나아가 "예기치 못한 충격으로 (엔캐리 트레이드로 인한) 투자 자금이 급격하게 회수된다면 97년 외환위기와 같은 큰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권 부총리는 최근 재정경제부 직원게시판에 올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재무장관회의를 다녀 와서'라는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권 부총리는 "일례로 80년대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노르딕 3국의 부동산 등 자산가격의 급등 현상은 일본 은행들의 막대한 대출 자금이 현지에 유입됐던 것이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97년 11월 일본 은행들이 우리나라에 대출했던 대규모 자금을 한꺼번에 회수하면서 비 일본계 은행들의 자금회수에까지 영향을 끼쳐 결국 우리나라의 외환위기 발생을 촉발하는 주요 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권 부총리는 "따라서 엔캐리 트레이드에 대해 각국이 협력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국제경제 및 금융시장 안정에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각국 재무장관들도 우리나라의 문제제기에 적극 동조한 만큼 엔캐리 트레이드 문제는 앞으로도 중요한 이슈로 계속 다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부총리는 홍콩과 시드니에서 가진 금융간담회와 관련해 "홍콩과 호주는 금융제도를 시장참여자들이 예측하기 쉽도록 투명하게 운영해 시장진입 비용 등을 최대한 낮추고 있다"고 전했다.

권 부총리는 이어 "우리도 금융상품이나 금융기관 영업 인허가 과정 중에서 국제기준에 비춰 과다한 진입비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감독당국과 함께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히고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사모투자펀드(PEF) 등과 같이 정형화된 절차, 유권해석 사례 등은 웹 사이트에 게재해 투명하게 운영하는 방안을 그 예로 제시했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