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홍씨, 다음 세상에선 친구로 만나세"

최종수정 2007.08.14 11:50 기사입력 2007.08.14 11:28

댓글쓰기

대성 회장, 동갑내기 운전기사와 '40년 우정'

   
 
          김영대 회장                         정홍 과장
"정홍씨, 우리 다음 세상에서는 친구로 만납시다."

대성 김영대 회장(66)과 동갑내기 운전기사 정홍 차량관리과장의 특별한 우정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4일 대성 관계자와 출판업계에 따르면 정 과장은 40년 이상 운전기사로 살아온 자신의 삶을 담은 자서전 '네 바퀴의 행복'을 통해 김 회장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할 예정이다.

두사람의 인연은 40년 전인 196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문경에서 대성의 트럭 운전사로 근무하던 정 과장이 서울 본사로 옮겨 오면서 김 회장의 자동차를 몰게 됐다.

하지만 처음엔 '눈 앞이 캄캄해 도망가고 싶었다'는 게 그의 설명. 정 과장은 "김 회장(당시 상무)만은 아니길 바랐는데, 우려가 현실이 돼 버렸다.

다리에 힘이 빠지고,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무거운 마음으로 출근한 첫 날. 김 회장이 "정홍 씨, 우리 잘해봅시다"라고 건넨 따뜻한 말 한 마디에 그는 우려를 접고 핸들을 잡았다.

그 후 김 회장과 정 과장은 환갑 때엔 부부 동반으로 함께 여행을 떠나고, 스스럼없이 술잔을 기울이는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 

김 회장은 운전기사 친구(?)의 출간을 기념해 오는 17일 대성 본사에서 '출판 기념회' 행사도 열어줄 생각이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