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첫 준비접촉 오늘 개성서 개최

최종수정 2007.08.17 16:33 기사입력 2007.08.14 07:25

댓글쓰기

오는 28∼30일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첫 준비접촉이 14일 오전 10시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다.

이번 준비접촉에서는 의제 설정과 함께 대표단 규모와 구체적 체류일정, 왕래경로 및 절차, 선발대 파견 등 방북과 관련한 실무절차도 논의된다.

절차 문제 등은 제1차 정상회담 준비접촉의 전례를 준용할 수 있어 양측이 쉽게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북은 2000년 1차 회담 때 △대표단 구성은 수행원 130명과 취재기자 50명으로 하고 △회담형식과 횟수는 상봉과 회담을 최소한 2∼3회 실시하되 필요시 추가하며 △선발대는 방문 12일 전에 30명을 파견하되 판문점을 통해 왕래하도록 합의했다.

다만 이번의 경우 1차 때와는 달리 남은 시간이 적다는 점 등에서 대표단 규모와 선발대 파견시점 등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특히 이번 준비접촉에서 관심을 끄는 대목은 남측대표단의 왕래경로와 절차 문제다.

정부는 준비접촉에서 남측은 경의선 철로를 이용한 왕래와 2000년 1차 정상회담 때(180명)보다 다소 늘어난 규모로 대표단을 꾸리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할 방침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또 의제를 설정하지는 않지만 의제를 설정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의견을 나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접촉에는 우리 측에서 이관세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단이 참석하며 북측에서는 최승철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단장으로 역시 3명의 대표단이 구성됐다.

남북은 통신·보도·의전·경호 실무접촉도 준비접촉과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방북단은 수행원과 취재진 등 총 50명 안팎에 이른다.

정부 당국자는 "2000년 1차 정상회담 때 경험이 있어 합의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필요 시 한 두 차례 추가로 접촉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