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기틀 마련해야"

최종수정 2007.08.17 16:41 기사입력 2007.08.08 14:56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8일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일회성 성과보다는 다음 정부에서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남북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의 기틀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발표에 앞서 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회담이 그동안 북핵문제로 정체되어온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계기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차분하고 담담하게 내부적으로 준비를 해나가도록 하자"며 이같이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간 평화 문제, 군비통제, 경제협력 등 분야에서 실질적 진전을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하고, 창조적이고 포괄적인 방법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특히 아프간 피랍사태가 구체적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로 아프간 사태 대처에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각별히 신경써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