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8·28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최종수정 2007.08.08 12:50 기사입력 2007.08.08 12:46

댓글쓰기

남북정상이 오는 28일 평양에서 다시 만난다.

남한과 북한은 동시 발표문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8월 28일부터 30일까지 평양에서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2000년 6월 15일 분단 반세기 만에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만난 지 7년여만의 정상 대좌이다. 

2005년에는 당시 정동영 통일부장관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남북관계는 여러 차원에서 예전과 다르게 긴장이 상당히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북핵문제도 평화적 해결을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방코델타아시아은행(BDA)의 북한 지급 문제가 해결되면서 대북 중유제공이 이루어졌고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폐쇄시켰다.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을 수용해 핵시설의 폐쇄와 봉인을 확인함으로써 2ㆍ13합의에 명시된 초기단계의 이행조치를 마무리했다. 6자회담도 순항하고 있다.

남북은 또 북핵 2ㆍ13합의 이후 제20차 장관급 회담을 열어 단절됐던 대화채널을 복원하고 5월 17일 경의선과 동해선 열차의 역사적인 시험운행을 실시했으며 개성공단과 지하자원의 협력사업이나 식량차관 제공 등 실질적인 경제 협력도 진행되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출범식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조속히 달성하고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하며 군사적 신뢰 구축과 함께 경제 협력을 확대하여 남북공조를 통한 북방경제시대를 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대도 여기에 있다. 북핵 불능화의 확고한 기반을 만들어 한반도에서 핵이 사라지도록 해야 하며 꾸준히 늘고 있는 교역의 신장은 물론 제2의 개성공단과 같은 가시적인 경제 협력의 물꼬를 터야 할 것이다.

특히 '6ㆍ15공동선언'의 취지를 살려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을 모색, 분단의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통일시대에 대한 초석을 놓길 바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