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6자회담에 어떤 영향 미칠까

최종수정 2007.08.17 16:44 기사입력 2007.08.08 11:18

댓글쓰기

남북이 오는 28~30일 평양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키로 함에 따라 이미 남북관계와 선순환 국면에 들어선 6자회담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은 영변 핵시설 폐쇄 등 북한의 초기조치 이행이 최종 단계에 들어서고 6자회담에서 다음 단계인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를 위한 로드맵 역시 마무리될 시점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6자회담의 동력을 한층 키울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일단 남북관계와 6자회담을 통한 비핵화 과정 간 선순환 구조를 정립한다는 우리 정부의 목표에 이번 회담이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해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그에 따른 정부의 대북 쌀·비료 지원 중단, 남북 대화 채널의 파행 등으로 6자회담과 남북관계의 선순환 구조는 이뤄지지 못했다.

그러나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을 계기로 지난 달 북한의 초기조치 이행이 개시됨에 따라 6자회담과 남북관계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대북 쌀 차관 지원이 재개됐고 최고위 남북 상시 대화 채널인 장관급 회담도 다음달 초·중순 열릴 예정이다.

그런 만큼 남북 정상회담은 남북관계의 진전이 6자 프로세스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6자회담의 진전 속에 남북관계에도 탄력을 주는 구조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도 중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 확실시 되면서 남한의 최고위 지도자가 북한의 핵폐기 결단을 촉구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만큼 노무현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미국이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의 패키지 딜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지금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핵폐기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김 위원장으로부터 한반도 비핵화의 '전략적 결단'과 관련한 긍정적 언급이 나온다면 6자회담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경우 연내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를 마친다는 참가국들의 목표가 실현될 가능성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많은 이들은 예상하고 있다.

한편 정상회담이 6자회담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데는 별다른 이견이 없지만 그 효과를 과도하게 기대해서는 안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는 지난 1월 BDA 문제 해결을 약속한 북·미 간 베를린 회동 이후 6자회담이 북·미 양자 협의를 주된 축으로 삼은 채 진행되는 듯한 조짐을 보이고 있어 남북 정상회담이 대세에 큰 영향을 주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