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정상회담] 정치권 반응

최종수정 2007.08.17 16:46 기사입력 2007.08.08 10:22

댓글쓰기

범여권 환영...한 시기장소 부적절

정치권은 8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28∼30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것과 관련, 범여권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경계했으며 한나라당은 "시기·장소·절차가 모두 부적절한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민주신당 대변인은"앞으로 남북정상회담이 정례화돼 한반도 평화와 한민족 번영을 제도화하는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원한다"며 환영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으로 북한 핵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크게 접근하게 되기를 바란다"며 "한민족 공동번영을 위한 실질적 조치들과 이산가족 재회의 획기적 확대 방안들이 합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을 국내정치적으로 이용해서도 안된다"며 "국내 정치적 계산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거나 훼손해서도 안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도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 "겨레와 함께 크게 환영한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 확립에 큰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종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6.15남북정상회담에서 약속된 서울답방 형식이 아닌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정상회담이 이뤄진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최대현안인 핵불능화 약속이 반드시 이행돼야 하고 남북경제 협력의 획기적 발전 등 실질적 성과가 있어야 한다"면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도 제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상회담이 우리 정부와 북한의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성사된 것"이라면서 "회담 어젠다는 합의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평양에서 개최되는 것과 관련, "시기.장소.절차가 모두 부적절한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기말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지난 정상회담에 이어 또 다시 평양이라는 장소에서 밀행적 절차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에 대해 심히 우려를 표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계속 군불을 지펴왔으니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나 대선을 앞둔 마당에 무슨 흥정과 거래를 하려고 남북정상회담을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현 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며, 대선을 4개월 정도밖에 남겨놓지 않은 터에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교체를 막아보겠다는 술책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대선용 이벤트 남북정상회담은 오히려 국민적 반감을 불러일으켜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며 "국민적 합의가 없는 어젠다로 투명성과 정당성이 보장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은 결국 퍼주기 구걸 의혹과 함께 정치적 뒷거래로 끝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