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종물류복합단지 개발 불투명

최종수정 2007.08.08 07:21 기사입력 2007.08.08 07:18

댓글쓰기

제원확보 가장 시급

인천시가 계획한 영종물류복합단지(이하 복합단지) 조성사업이 재원부족과 국내 전시장(일산 킨텍스)과의 기능 중복문제 등으로 개발이 불투명해 졌다.

8일 물류복합단지 타당성 조사용역을 맡은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복합단지 사업이 어느 정도 타당성은 있지만 사업성에 대한 구체적 방안과 재원마련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시는 초대형 전시단지와 생산ㆍ연구시설 등을 갖춘 370만여㎡ 크기의 영종물류복합단지 조성에 모두 1조7000억여원을 예상, 민간자본과 국비를 유입할 계획 있었다.

그러나 타당성에 대한 용역결과 복합단지의 핵심기능인 전시산업 자체가 수익이 불가능 한 분야인데다 전시면적도 일산 킨텍스보다 넓은 20만㎡의 대규모에 공사기간(2017년)도 길기 때문이다.

산업연구원이 시에 제출한 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토지이용계획에 민간사업자의 수익보전을 위해 당초 계획에 없던 44만㎡의 주택용지와 상업용지를 포함했다. 

이는 시가 민간사업자가 주택ㆍ상업용지 개발에 따른 초기투자 금을 줄이기 위해  확대한 것인데 시의 구상과 달리 시가 내년 초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특수목적법인(SPC)에 참여의사를 밝힌 업체는 현재 한 곳도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초대형 전시장 건립이라는 복합단지의 뼈대가 킨텍스와 겹치는 상황에서 최근 정부가 고양시의 킨텍스 제2전시장(12만4천여㎡) 확장사업을 국책사업으로 하겠다는 뜻을 밝혀 영종물류복합단지사업에 국비가 유입될지도 불투명한 상태다.

따라서 이날 보고서에는 사업성 확보 위한 ▲정부 재정 유입 방안 ▲한국무역협회 등 관련기관 특수목적법인에 참여 ▲킨텍스에 제2전시장 사업을 백지화하는 조건으로 복합단지의 운영권을 제공 등의 안을 제시했다.

시는 이날 제시된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구체화 해 복합단지 부지소유주인 한국토지공사와 인천도시개발공사에 특수목적법인 참여 등을 통해 부지를 무상으로 공급할 것을 제안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재경 기자 kjk001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