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직자 61.7% ‘취업 징크스’

최종수정 2007.08.08 07:02 기사입력 2007.08.08 06:58

댓글쓰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취업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김기태)가 4일부터 6일까지 구직자 86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61.7%가 ‘취업 징크스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상대적으로 여성(56.9%)보다는 남성(66.0%)이 더 많았다.

구직활동을 하면서 겪는 징크스의 종류는 무언가를 떨어뜨리거나 떨어지는 것을 보면 불합격 이라는 ‘낙하 징크스’가 22.3%로 가장 많았다.

비가 오는 날이나 눈 오는 날은 십중팔구 불합격을 암시한다는 ‘날씨 징크스’는 18.9%, 첫 면접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거나 집단면접에서 가장 먼저 질문을 받으면 불합격 된다는 ‘면접 징크스’도 17.6%를 차지했다.

면접번호에 좋아하지 않는 숫자가 들어가면 불합격 될 것이라는 ‘숫자 징크스’는 16.1%, 다른 사람에게 입사지원 사실이나 면접사실을 알리면 불길하다고 생각해 절대 알리지 않는 ‘은폐 징크스’도 12.9%로 나타났다. 아침을 먹지 않거나 미역국을 피하는 ‘음식 징크스’는 7.7% 이었다.

취업 징크스가 구직활동에 주는 영향(10점 만점 기준)은 평균 4.8점으로 나타나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징크스를 깨기 위한 노력으로는 절반이 넘는 55.3%가 ‘마음먹기에 달린 일이라고 자기암시를 했다’고 밝혔다. ‘되도록 징크스에 걸리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는 응답도 22.7%를 차지했다. 12.0%는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으며, ‘징크스를 막기 위해 부적 등을 사용했다’는 4.9% 이었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