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워터파크 절반 안전사고 위험 노출

최종수정 2007.08.07 13:34 기사입력 2007.08.07 13:30

댓글쓰기

소비자원 조사, 수영장업으로 신고..안전검사 소홀

물놀이 공원(워터파크) 2곳 중 1곳 꼴로 안전관리에 허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물놀이 기구가 1개 이상 설치된 전국 16개 워터파크를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절반인 8곳에서 1개 이상의 안전사고 위험 요소가 발견됐다고 7일 밝혔다.

배수구 덮개의 간격이 불량해 이용객이 빠질 위험이 있는 곳이 5곳(31.3%)이었고, 물놀이기구와 바닥을 연결하는 시설을 고정시키는 볼트의 덮개를 씌우지 않은 곳이 3곳(18.8%)이었다.

물놀이기구 중 하나인 슬라이더의 이음새 부분에서 누수 현상이 발견된 곳과 전선이 방치된 곳이 각각 2곳(12.5%)씩이었고, 영업시간 중 위험 시설물을 방치한 곳이 1곳((6.3%)으로 집계됐다.

관광진흥법에 따라 워터파크 내 안전관리자는 물놀이 기구의 탑승 가능 연령, 이용자 간격 조절 등에 관한 안전운행 표준지침을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하지만 5곳(31.3%)은 이를 지키지 않았고, 물놀이 기구에 대한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곳도 3곳(18.8%)으로 조사됐다.

3개 업체는 안전사고를 대비한 유관기관(지자체.경찰서.소방서.의료기관)과의 비상연락 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고, 6개 업체는 안전사고에 대비한 의무실을 용품 보관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소비자원이 전국 워터파크의 등록현황을 조사한 결과 유원시설로 허가받은 워터파크는 14개 업체에 불과했고, 대부분이 수영장업으로 신고한 뒤 바디슬라이더 등의 물놀이 기구를 설치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워터파크는 관광진흥법에 따라 유원시설로 허가받은 업체와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수영장으로 신고된 업체로 나뉜다. 유원시설은 정기적인 안전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수영장은 안전검사가 의무화돼 있지 않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에 접수된 워터파크 관련 안전사고는 2004년 6건, 2005년 7건, 2006년 14건 등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워터파크의 안전관리 체계 개선, 관리.감독 강화 등을 문화관광부에 건의하고 업계에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관리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