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정부 신종언론통제 의도 드러내"

최종수정 2007.08.07 11:44 기사입력 2007.08.07 11:41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7일 국정홍보처가 엠바고(보도유예)를 깬 언론사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직접 제재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과 관련, 정부가 신종 언론위에 군림하겠다는 신종 언론통제의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언론통제를 시작할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엠바고는 정부 부처가 요청하면 기자들이 자율로 판단하는 것인데 정부가 임의로 엠바고를 정하고 어길 땐 제재를 하겠다는 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재적 발상으로, 과거 '보도지침'과 같은 언론통제 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홍보처는 대통령의 그릇된 언론관에 비위나 맞추려는 언론정책을 만드는데 혈세를 낭비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정부의 언론통제가 도를 넘고 있다. 정부가 모든 것을 결정하겠다는 통제 일색의 언론정책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통제일변도의 언론정책을 철회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