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측 "李 3대 검증 기초 자료 자진공개 촉구"

최종수정 2007.08.07 10:35 기사입력 2007.08.07 10:32

댓글쓰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측은 7일 이명박 전 서울시장에 대해 호적등본, 전과기록, 자녀해외기여입학 등 3대 검증 기초자료를 자진공개하라며 압박에 나섰다.

이정현 대변인은 이날 캠프에서 "박 후보를 포함 대부분의 대선 예비 후보들은 검증에 기초 자료가 될 자신의 신상 기록을 자진해서 공개했으나 이 후보는 그 흔한 주민등록등본 공개도 거부했다"며 본선필패, 불안한 후보라는 오명을 씻기 원한다면 1차적으로 시중에 떠도는 소문과 관련된 3대 의혹 기초자료를 즉각 공개하고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시중에는 부부 혼인신고, 자녀들 출생신고, 모친 사망신고가 상식과 거리가 멀다는 소문이 자자하다"며 "소시민이면 누구나 당연히 지키는 법을 지키지 않았다는 소문이 무엇을 의미 하는지 호적등본을 공개하라"고 말했다.

또한 "이 후보 본인도 자주 인용 하지만 민주화 운동을 하다가 구속된 경력이 있는 등 당당하고 떳떳한 전과도 있다고 들었다.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대표하는 자리인만큼 국민은 적어도 그가 살아오면서 어떤 범법을 저질렀는지 그 내역은 알아야 하고 관용여부는 국민이 판단하게 해야 한다"며 "벌금전과를 포함 시간이 지나 사면 또는 삭제된 전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녀 해외 기여 입학 소문이 시중에 파다하다며 이번 기회에 사실여부를 분명하게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박근혜 후보와 이명박 후보의 공통점은 잠재적인 대선 예비주자로서 그동안 수년전부터 많은 검증을 끊임없이 받아왔다는 것이지만 차이점은 박근혜 후보는 검증을 받을수록 해명되고 더 강하고 지지율이 높아졌으나 이명박 후보는 약해지고 망가지고 지지율이 더 떨어진다는 것"이라며 "초보적인 3대 의혹을 공개하지 못한다면 검증은 끝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