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들 물가 짜증 갈수록 는다

최종수정 2007.08.07 10:58 기사입력 2007.08.07 10:58

댓글쓰기

물가 상승으로 소비지출 개선 기대 어려워
소비, GDP 53% 차지 회복 속도에 가장 큰 영향 불구
2분기 민간소비 증가율 1분기와 같은 4.1% 그쳐
7월 생활물가지수 전년동월대비 3.3% 상승
지난해 9월 이후 10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물가가 오르는데 어떻게 소비를 늘릴수 있습니까"

서민들의 짜증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각종 경제지표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물가지수도 4개월만에 상승국면으로 반전되면서 서민들은 더욱 지갑을 굳게 닫고 있다.

특히 소비의 경우 국내 총생산의 53%를 차지, 하반기 경기 회복 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향후 개선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식료품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구입하는 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3.3% 상승했다.

지난해 9월 3.5%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시내버스(12.7%), 사립대 납입금(6.9%), 보육시설 이용료(9.0%), 가정학습지(8.3), 유치원 납입금(9.3%), 배추(46.3), 자동차용 LPG(11.2%) 등 주로 공공"개인서비스 요금 인상이 생활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생선류.채소류.과실류 등을 대상으로 한 신선식품지수가 전년동월대비 9.0%나 급등, 2004년 8월(22.9%) 이후 가장 많이 오른 점도 생활물가 상승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리가 없다.

실제로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민간소비가 주춤하면서 경기회복세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소비 회복력 약화의 원인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2분기 경제성장율은 1분기의 4.0%보다 높은 4.9%를 기록하고 있지만 민간소비 증가율은 1분기와 같은 4.1% 수준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민간소비는 지난해 현재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3.5%로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율이 42%에 달한다.

즉, 경기 회복 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

이에 따라 투자나 수출호조에 의해 경기 회복이 촉발될 수는 있지만 이후 소비 확장세가 동반되지 않을 경우 경기회복의 지속성은 보장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특히 현대경제연구원은 고용 부진을 비롯해 근로소득 확충 미흡, 가계부채 문제 등이 소비 회복세를 약화시킨 요인으로 꼽았다.

현대경제연구원 한 연구위원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고용시장 회복에 주력하면서 가계부채 문제를 연착륙시키는 등 소비 기반을 확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생필품에 대한 부가세 감면 등의 대책을 통해 중저소득층의 소비여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국기자 inkle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