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佛 "중국 등의 IMF 투표권 비중 확대 반대"

최종수정 2007.08.07 09:10 기사입력 2007.08.07 09:07

댓글쓰기

일본, 중국의 투표권 비중 확대에 강력 반대

중국처럼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들에 대한 투표권 비중을 확대하자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개혁안이 내부 반발에 부딪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6일 보도했다.

FT는 유럽 국가들이 중국, 인도, 브라질 등 급성장하는 국가들의 투표권 비중을 높이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통적으로 IMF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 온 유럽 국가들이 자신들의 영향력이 줄어드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FT는 새로 취임할 총재가 이전과 전혀 달라진 게 없는, 개혁되지 않은 IMF를 이어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올 10월 퇴임하는 로드리고 라토 총재는 퇴임 전 투표권 비중을 개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투표권 비중 조정을 위해서는 회원국 85%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

IMF 고위 관계자는 "영국, 프랑스, 독일이 자신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일본 또한 강력한 라이벌 중국때문에 영향력이 줄어드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FT는 이번 논란이 최근 IMF의 타당성에 관한 위기론을 더욱 부채질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IMF의 차관 규모는 2003년 1000억달러(약 92조3400억원)에서 지난해 200억달러로 급감했다. 이에 최근 IMF의 역할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상황이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