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닭고기 항생제 공방 확산

최종수정 2007.08.07 14:54 기사입력 2007.08.07 14:51

댓글쓰기

정부- 축산업계 갈등

국내 육류시장에서 연간 1억5000만 마리씩 소비되는 닭고기를 놓고  정부와 축산업계가 '항생제' 투여 방법에 대해 갈등을 빚고 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소비자시민모임(이하 소시모)은 최근 시판 중인 (주)하림의 닭고기 제품에서 기준치의 최고 12배가 넘는 합성항균제가 검출됐다며 리콜을 촉구했다.

소시모는 또 하림 측에 철저한 농가관리와 생산 이력 추적제를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사례는 한국 농축산가의 항생제 오남용 사례에 비춰 이미 예견된 결과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하림은 자체적으로 실시한 샘플링 검사에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림 관계자는 "농가관리를 소홀히 한 사실에 면죄부가 주어질 수는 없지만 수많은 닭들을 일일이 다 전수검사할 수 없는 실정"이라며"자체적인 관리감독만으로 한계에 다다른 기업의 입장을 고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림부가 항생제를 수의사의 처방에 의해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수의사 처방제를 도입한다는 방침을 세운 가운데 수의사 처방제가 16대 국회에서 의원입법으로 추진된 바 있다.

그러나 농축산단체들은 응급 상황에 필요한 수의사 인력 부족, 비용 증가로 인한 소비자 부담 등을 이유로 반발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업계 관계자는 "수의사 처방제는 인프라 구축이 미흡한 현 상황에서 시기상조이고 오히려 농가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우려했다.

강미현기자 grob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