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올해 임단협 본격화

최종수정 2007.08.07 08:05 기사입력 2007.08.07 07:51

댓글쓰기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본격화한다.

현대차 노사는 오는 8일과 9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윤여철 사장과 이상욱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 등 노사대표가 참석해 임단협을 위한 4,5차 본교섭을 잇따라 갖는 등 노사협상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이에 오는 8일부터는 노조요구안과 회사제시안을 놓고 본격적인 심의가 진행된다.

현대차지부는 기본급 대비 8.90%, 통상급 대비 7.26%인 12만8805원의 임금인상과 함께 2007년 당기순이익의 30%를 조합원에게 성과금 정액 지급, 현 58세에서 60세로의 정년 연장 등을 올해 임단협 요구안으로 냈다.

이상욱 현대차지부장은 "올해 현대차지부 임단협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룰 것은 조합원의 고용안정"이라고 밝혀 고용분야의 노사간 접전이 예상된다.

노조는 또 차종 투입 및 생산물량 노사간 합의, 지역사회 공헌기금 조성, 전주공장 주간연속 2교대제 조기실시, 전 직군 직무조사 요구건, 물량부족에 따른 임금감소분 확보 방안 마련 등도 요구했다.

반면 회사측은 신차종 양산시 여유인원에 대한 전환배치 합의, 경영위기시 해외공장 우선 폐쇄원칙 삭제, 제헌절과 식목일 휴일 삭제, 임금피크제 도입 등을 제시해 놓은 상태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앞서 지난달 12일 올해 임단협 지부교섭 상견례를 가졌으며, 지금까지 열린 교섭에서는 회사의 경영 설명과 노조요구안에 대한 배경 설명 등이 이뤄진바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