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가 엠바고 어긴 언론사 제재'

최종수정 2007.08.07 07:08 기사입력 2007.08.07 07:05

댓글쓰기

홍보처 '취재 지원안'… 브리핑 참석 주1회 미만 땐 출입증 회수

앞으로 정부 부처가 언론에 요청한 비보도나 엠바고(보도유예)를 어기고 기사를 게재한 언론사는 일정기간 보도자료를 제공받지 못할 전망이다.

국정홍보처는 최근 충북 제천에서 열린 각 부처 정책홍보관리관 워크숍에서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취재지원에 관한 기준안(총리훈령)'을 공개하고, 각 부처 의견을 수렴해 이달 말 확정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기준안에 따르면 홍보처 차장과 각 부처 정책홍보관리관들로 구성된 '취재지원 운영협의회'는 브리핑 제도의 운영을 포함해 비보도 및 엠바고를 설정한다. 협의회에서는 이를 어긴 언론사에 대해 제재를 결정할 권한을 갖는다. 일정 기간 자료 제공이나 인터뷰 거부 등의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취재기자는 1년 단위의 정기출입증을 받고 정부 합동브리핑센터에 마련된 브리핑룸과 송고실을 이용한다. 이때 6개월 평균 주 1회 이상 브리핑에 참석해야 하며, 이 기준에 못 미칠 경우 출입증을 반납해야 한다.

정부는 주기적으로 브리핑 참석률을 파악해 참석률이 저조한 언론사에 대해서는 송고실 내 좌석을 줄이고, 참석률이 높은 언론사의 좌석을 늘릴 방침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