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택시 승차거부 신고포상금제 도입"

최종수정 2007.08.06 20:27 기사입력 2007.08.06 20:27

댓글쓰기

서울시가 승차거부나 합승 등 택시 불법운행에 대해 시민 신고포상금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택시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승차거부 등 택시 불법운행 행위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신고포상금제의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불법행위 대상은 구체적으로 승차거부, 도중하차, 합승, 개인택시 부제위반, 대리운전, 불법개조운행, 도급.지입 운행 등이다.

그러나 경제불황 등으로 만성적인 영업난에 시달리는 택시 기사 등의 강한 반발이 있을 것으로 보여 제도 시행까지는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

또 승차거부나 합승 등의 불법 영업은 자정과 심야 시간에 집중적으로 일어나고 있어 시민들의 신고 접수 및 처리를 위한 시 인력 보강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포상금제 도입시 예상되는 문제점 등을 두고 내부 검토를 진행 중"이라며 "포상금제가 도입된다면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1월부터 7월 말까지 택시 불법운행에 대해 단속한 결과, 모두 1천811건(법인택시 1천77건, 개인택시 734건)이 적발됐으며 승차거부가 총 72건이었다고 밝혔다.

시는 법인택시 지입의심 차량 12대와 개인택시 명의이용금지 위반행위 차량 29대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승차거부, 불법대리운전 등의 불법운행 차량에 대해서는 관할 자치구에 행정처분하도록 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