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자원개발기업 지원 체계 마련

최종수정 2007.08.07 07:38 기사입력 2007.08.07 05:58

댓글쓰기

투자재원ㆍ기술역량 확충 등
인력양성은 시급한 해결 숙제

정부가 7일 발표한 '제3차 해외자원개발 기본계획'은 석유ㆍ가스 등 해외자원개발을 추진하는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 마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한 마디로 정부차원에서 재원은 물론 기술, 인력 등을 총력 지원해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기업들의 참여를 적극 유도한다는 의도다.

그러나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전문인력 양성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숙제다.

◆재원ㆍ기술 등 인프라 대폭 강화 = 7일 산자부에 따르면 정부는 해외자원개발 사업 활성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즉, 매년 1조원 이상 10년간 10조원을 투자할뿐 아니라 연평균 5000억원 규모의 자원개발펀드를 출시해 풍부한 시중자금을 자원개발에 끌어들인다는 전략이다.

또 자원개발 핵심기술 발전을 위해서는 10년간 5000억원을 투입한다.

현재는 국내 기술이 선진국 주요 메이저 석유회사에 비해 약 50~60% 수준에 불과한 상태여서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가 불가피한 상태.

정부는 이를 위해 정부 기술개발 지원자금, 자원개발 공기업의 R&D 투자자금 및 자원개발 민간 기업의 매칭펀드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자원개발 핵심기술 로드맴에 따라 6대분야 52개 핵심기술분야에서 과제당 7~10년간 350억~500억원을 지원하는 에너지기술혁신프로그램을 통한 대형 국책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석유ㆍ가스ㆍ광업진흥공사 등 자원개발 공기업의 기술 개발 조직도 확충하고 매출액의 2~3%를 R&D에 투자토록 유도한다.

◆국제적인 자원개발 전문기업 육성 = 정부는 이와 함께 석유ㆍ가스ㆍ광업진흥공사를 국제적인 자원개발 전문기업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1단계로는 석유공사 출자 확대를 통해 자생력의 기반을 마련(생산규모 15만b/d)하고, 2단계에서는 자원개발 자회사 분리 등을 통한 독자성장(생산규모 30만b/d), 3단계는 글로벌 자원개발기업으로 성장(생산규모 50만b/d)시킨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광진공의 경우 직접투자 지속 확대를 통해 자원개발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고, 가스공사는 가스전 개발 사업에 본격 참여시킬 예정이다.

또 '자원개발 지원협의회'를 구성해 대규모 자원개발 및 패키지 자원개발사업을 지원하고, 민간기업은 '자원개발 협회'를 신설해 주요 정책연구ㆍ조사, 회원사간 교류협력 등을 통해 자원개발 산업 성장을 촉진시킨다는 복안이다.

◆전문인력 양성 시급한 숙제 = 그러나 당장 존재하지도 않는 전문인력을 빠른 시간 안에 확보하는 것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다.

실제로 한국의 자원개발 전체 인력은 2006년 현재 540명에 불과하다.

이는 50위권의 1개 석유개발회사가 보유한 3300명의 인력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전문인력의 기술수준은 물론 절대적인 규모를 늘려나가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재훈 산자부 제2차관은 "2009년부터 자원개발 특성화 대학을 지정, 운영할 것"이라며 "연구 위주보다는 실무역량 중심의 자원개발 전문대학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병역특례(산업기능 및 전문연구)인력도 자원개발 기업에 신규 확대 적용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국기자 inkle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