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 10곳 중 3곳, 비정규직 대책 '아직 없음'

최종수정 2007.08.07 15:23 기사입력 2007.08.06 16:02

댓글쓰기

300인 이상 고용 기업10곳 가운데 3곳이 아직 비정규직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노동부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300인 이상 고용 사업장 766곳 중 28.8%(221곳)가 '비정규직에 대한 대책 수립 계획이 없거나 다른 기업의 대응방안을 관망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1692곳의 고용 사업장에 이메일을 보내 응답을 한 업체(221곳)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이미 대책을 수립해 추진 중인 기업은 36.7%(281곳), 대책을 수립 중인 기업은 34.5%(264곳)로 나타났다.

이중  '자동 정규직 전환 기간인 2년 범위 내에서 비정규직을 사용한 뒤 계약을 종료하겠다'고 답한 기업은 21.7%, '현재 계약종료 때까지만 계약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이 5.6%, '현 계약 종료 전 계약 해지를 하겠다'는 답변이 0.2%로 전체의 27.5%가 비정규직을 해고하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현 계약기간 만료 또는 2년이 경과한 후 정규직으로 전환할 의사를 갖고 있다'는 답변은 46.9%, '현 계약기관과 무관하게 정규직 전환을 고려하겠다'는 응답이 21.0%로 총 67.9%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견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기업(355곳) 중 '현재처럼 계속 파견근로자를 쓰고 2년마다 교체하겠다'는 기업은 58.6%(208개소)에 달했으며 '정규직으로의 전환'은 9.9%(35개소)에 그쳐 비정규직법 시행시 지적됐던 파견근로자의 차별 시정은 여전히 요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설문에 응한 기업들은 정규직보호법 시행으로 가장 우려되는 사항으로  '차별시정에 따른 인건비 증가'(50.9%)를 꼽았으며  '사용기간 2년 제한으로 인력활용의 신축성 저하'(35.0%)와 '노조결성이나 분쟁우려'(9.0%),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갈등'(5.0%) 순이었다.

 

이채린 기자 ree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