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증권, 브라질 본격 진출...올해 1000만달러 투자

최종수정 2007.08.06 14:25 기사입력 2007.08.06 13:45

댓글쓰기

대우증권이 국내 증권업계 최초로 브라질 금융기관과 제휴를 맺고 남미지역에 본격 진출, 올해 브라질 등 남미 Pre-IPO 공동투자에 1000만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다.

대우증권은 6일 여의도 63빌딩에서 브라질 최대 금융기관인 이타우 금융그룹(사장 로베르토 에지디오 세투발)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성태 사장은 "이번 제휴로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남미지역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차별화된 고수익 상품개발은 물론  브라질, 멕시코 등 남미시장 Pre-IPO 공동투자에 올해 1000만달러 가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증권 김성태 사장(왼쪽)과 이타우 금융그룹 이사 겸 이타우 증권 사장 로베르토 니시가와(오른쪽)가 6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대우증권은 이타우 금융그룹의 자문을 받아 브라질 현지기업의 주식 및 채권에 투자하는 금융상품을 곧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며, 주가지수와 금리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의 개발도 진행중이다.

이번 업무 제휴로 대우증권과 브라질 이타우 금융그룹은 상품개발, 투자자문, IB 부문 등에서 상호 독점적인 서비스 및 공동투자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산업은행 브라질 현지법인과도 협력해 부동산, 인프라, 자원개발 사업의 직접 참여 및 상품화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타우 금융그룹은 1945년에 설립된 브라질 최대의 종합금융회사로 시가총액 60조원, 직원수 6만300-명 규모로 Banco Itau(은행), Itau Asset Management(자산운용), Itau Corretora(증권),  Itau BBA(기업금융)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재은 기자 aladi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