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형 건축비 20%까지 가산비 인정

최종수정 2007.08.06 11:08 기사입력 2007.08.06 11:05

댓글쓰기

가산비 86만원까지 인정... 건축비 최대 518만원

주택건설업체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에 따른 가산비를 건축비의 최대 20%까지 인정받게 돼 86만원가량이 추가된 518만원까지 건축비가 인정받을수 있게 됐다.

건설교통부는 9월부터 민간택지까지 확대.적용되는 분양가 상한제에 적용하기 위한 기본형 건축비와 가산비율, 주택성능등급 기준안 등을 마련해 건설교통부 홈페이지에 고시한다고 6일 밝혔다.

기본형 건축비는 전용면적 기준 60㎡초과~85㎡이하는 3.3㎡당 431만8000원(지상층 건축비 355만8000원, 지하층 건축비 76만원)으로 정해졌다.

가산비는 철골조로 지을 경우 지상층은 지상층 건축비의 16%, 지하층은 지하층 건축비의 10.5%를 각각 가산해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주택을 전부 철골조로 지을 경우 기본형 건축비의 15%가 가산된다.

철골철근콘크리트구조로 지을 경우에는 지상층은 지상층 건축비의 10%, 지하층은 지하층 건축비의 4.8%가 인정되며 철근콘크리트라멘구조로 지을 경우에는 지상층만 지상층 건축비의 5%가 인정된다.

또 주택성능 등급평가에서 160점중 95점이상을 받을 경우에는 기본형 건축비의 4%가 가산되고 소비자만족도조사에서 전체 업체중 상위 10%이내에 드는 경우는 기본형 건축비의 1%가 더해진다.

이에 따라 주택을 철골조로 짓고 주택성능등급과 소비자만족도에서도 가산비를 최대까지 받을 경우 주택업체는 기본형 건축비의 20%까지 가산받을 수 있다.

이에 비해 철근콘크리트라멘구조로 지으면서 주택성능등급과 소비자만족도에서 가산비를 받지 못할 경우 기본형 건축비의 4.1%(지상층 건축비의 5%)만 더해진다.

건교부는 이와는 별도로 고급연립이나 테라스하우스 등 특수형태의 주택에 대해서는 지상층 건축비의 최대 28%를 인정해 주기로 했으며 고층주택(50층이상 또는 150m이상)을 지을 경우에는 실제 비용을 인정해 주기로 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