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증권거래법 위반 모 증권사 직원 징계

최종수정 2007.08.06 14:42 기사입력 2007.08.06 09:56

댓글쓰기

국내 모 증권사 부산지점의 한 직원이 증권거래법 위반으로 금융당국으로 부터 면직 처분을 받았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모 증권사 부산 중앙지점의 한 직원이 고객의 돈을 횡령해 피해를 입히고 자기매매 등 증권거래법상 위반 행위를 한 사실이 확인되어 지난 7월20일 열린 금융감독위원회에서 면직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작년 8월21일에 이 사고를 처음으로 인지했으며 9~10월에 해당 지점에 검사를 나갔으나 사고자가 도피해 사실 확인을 하지 못했다.

그후 해당 증권사는사고를 낸 직원을 횡령, 사기,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고발해 지명수배 했고 올 3월에 이 직원이 체포되면서 금감원이 재조사에 착수해 사실을 확인했다.

금감원 증권검사 1국 관계자는 "작년 8월에 사고 사실 인지 이후 해당 기업이 책임을 회피 하거나 처리 수위를 낮출 우려가 있어 해당 직원을 해고하거나 파면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지난 5월에 증권거래법 위반 사실을 확인해 최종 면직 처분을 했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당국으로 부터 면직 처분을 받은 사람은 기업의 임원에 기용될수 없으며 사실상 동종업계에서 퇴출되게 된다.

현재 사고를 일으킨  직원은 회사측의 고발에 의해 부산 동부지법에서 1심 재판이 진행중이며, 피해액은 20~30억원에 이를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증권사 관계자는 "이 사고는 해당 직원이 개인적으로 투자 계약을 맺어 자금을 운용했기 때문에 회사측에서 이를 감지하기가 쉽지가 않았다"며 "그러나 직원관리를 못한 일차적인 책임이 있기 때문에 피해자들에게 배상 조치등을 취했다"고 설명했다.

안승현 기자 zirokoo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