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탈레반 "안전보장 해주면 대면접촉 가능"

최종수정 2007.08.03 22:39 기사입력 2007.08.03 22:39

댓글쓰기

탈레반측이 자신들의 안전 보장을 한국 정부 대표단과의 대면접촉 전제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가 3일 보도했다.
 
탈레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AIP와 전화통화에서 "한국 정부 대표단이 가즈니주에서 우리와 접촉하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그들의 안전을 보장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유엔측에서 (대면접촉시) 탈레반이 다치지 않는 것을 보장한다면, 가즈니시를 포함해 정부가 장악한 지역 또는 국외에서도 협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 대표단과 탈레반의 대면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원인은 협상 장소 문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