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김만복 국정원장 검찰수사 의뢰키로

최종수정 2007.08.03 15:34 기사입력 2007.08.03 15:31

댓글쓰기

한나라당 공작정치저지 범국민투쟁위원회는 3일 국가정보원이 지난해 8월 한 달간 3000건 가까운 개인정보를 조회한 것과 관련, 당시 제1차장이었던 김만복 국정원장을 내주중 검찰에 수사 의뢰키로 했다.

투쟁위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위원장인 안상수 의원이 전했다.

투쟁위는 또 한반도 대운하 보고서 작성·유출 사건과 관련, 건교부가 배후 세력의 지시에 의해 연구 목적이 아닌 정치적 목적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고 9월 정기국회에서 이를 규명하기 위한 특검 도입을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투쟁위는 이날 정상명 검찰총장에게 공개질의서 및 수사촉구서를 보내 국정원 압수수색 의향, 이 전 시장 신상자료의 열람 주체 등을 물은 뒤 답변을 회피하거나 공정한 수사를 하지 않을 경우 특검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이주영 정책위의장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당시 김만복 1차장 산하에서 많게는 수십만건의 개인 정보를 열람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정원의 의혹 해명과 검찰의 국정원 수사를 촉구했다.

이 전 시장측 장광근 대변인은 "국정원이 '이명박 죽이기 공작 합동참모본부'였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고 이명박 사찰 TF의 총지휘자가 김만복 원장이었다는 의심을 면키 어렵다"면서 "이명박 사찰공작을 지시한 몸통의 실체와 공작내용을 즉각 밝히라"고 촉구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