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대, '가짜학위' 신정아씨 파면결정

최종수정 2007.08.03 13:19 기사입력 2007.08.03 13:16

댓글쓰기

동국대는 결국 '가짜학위'파문으로 물의를 일으킨 신정아 조교수를 파면하기로 결정했다.

3일 동국대(총장 오영교)에 따르면 이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신씨의 파면을 최종 발표했다.

징계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동국대 본관 대회의실에서 신씨가 불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징계위원 7명 중 5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이사회가 요청한 신씨를 파면하기로 했다.

징계위는 징계사유로 "신 교수는 동국대 교원으로 임용자격이 미달됨에도 불구하고 학력을 위조해 교수로 임용됐다"며 "또한 언론 등에 동국대의 이미지를 실추케 했다"고 설명했다.

동국대는 "징계위원장으로부터 징계 결과를 통보받은 이사장이 징계 당사자에게 징계 결과와 사유를 통보하고 학교당국에 인사명령을 내려 이날 신씨에 대한 파면조치를 마무리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는 지난달 27일 징계위를 열었지만 신씨가 불참해 파면 결정을 1주 연기했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