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들 '소형저축은행 소외 우려'

최종수정 2007.08.03 09:33 기사입력 2007.08.03 09:30

댓글쓰기

금융감독당국이 저축은행의 소비자금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업계는 "저축은행간 규모를 감안해 정책을 펴나가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저축은행 업계는 "소액신용대출을 활성화하면 저축은행들은 그만큼 리스크 부담이 커진다"면서 "이미 경쟁이 치열한 상태인 소액신용대출 분야에서 환승론을 비롯한 신용대출로 수익을 내기가 쉽지 않아 적절한 규제 완화를 통해 다른 부문에서 수익을 내는 것도 고려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개별 저축은행들마다 처해있는 입장이 달라 무조건 소비자금융을 활성화하라고 하는 감독당국의 입장을 소화해내기가 쉽지 않다"면서 "환승론 활성화 등의 방향으로 간다면 주로 대형저축은행 위주로 시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 관리가 상대적으로 잘 돼있는 일부 대형 저축은행은 적절한 연체도 회사 입장에서는 수익이 되기도 하나 그렇지 않은 소형 저축은행들은 그만큼 큰 리스크를 안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무엇보다도 '금융감독 당국이 규제 완화 없이 보수적인 조건만 강요할 경우 눈치보기식 신용대출 상품이 나올 수도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저축은행들은 대부업체 고객의 신용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된 점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입장이다.

정선영 기자 sigumi@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