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硏 "기업 2009년부터 인력고령화 실감할 것"

최종수정 2007.08.02 14:39 기사입력 2007.08.02 14:28

댓글쓰기

2년 후부터 기업체가 인력 고령화를 실감하게 될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삼성경제연구소가 2일 발간한 '한국의 고령화 추세와 대응과제'보고서를 살펴보면 "기업이 활용 가능한 연령대인 25-54세는 2009년부터 감소할 것으로 전망돼, 이때부터 기업체 더 빨리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한국 기업이 고령사회에 진입하는 2018년보다 9년 더 일찍 인력고령화를  실감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보고서는 2018년에 65세 이상 고령기구의 비중이 14.3%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후,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20.8%)로, 2050년에는 고령인구가 38.2%로 늘어나 세계 최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우려했다. 

고령인구 비중이 7%를 넘으로 고령화 사회,, 14% 초과시 고령사회, 20% 초과시 초고령사회로 분류하는데 우리나라는 이미 고령인구가 9%대로 고령화 사회다.

연구소는 고령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50세 이상 생산가능인구가 2050년에는 전체 인구의 40.9%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소비증가율은 연평균 2%P씩 감소하고 잠재성장률은 2020년에 3%, 2050년에 1%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기업이 비용증가를 포함한 인력관리 전반의 변화 대비, 효율적인 자본활용과 기술채택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전제한 뒤 거시경제 금융시장, 기업경영, 사회보장제도의 네가지 측면에서의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우선 잠재성장률 하락을 완화하기 위해 기술진보, 인적자원의 질 제고와 함께 고등교육의 경쟁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제조업에서 서비스산업으로 산업 구조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시장 측면에서는 주식 및 채권형 펀드와 같은 간접투자상품을 확대하고 부동산 및 해외 증권 등 대상 펀드의 개발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와 함께 고급 인력 양성, 금융상품 단계적 개방을 포함한 관련 규제 완화를 해결책으로 꼽았다.

기업 경영 측면에서는 고령친화적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기업의 적극적 참여 유도와 경쟁력 있는 혁신 기업 육성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의 재정건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급여를 축소하는 대신 조세기반의 기초연금을 도입해 복지기능을 보완하고 현재의 행위별 수가제도를 포괄수가제로 바꿔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등 교육 과정상의 보건 교육 강화와 건강에 대한 국가적 홍보와 같은 정책적 접근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