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환율 보복법안 상원 금융위도 통과

최종수정 2007.08.02 13:36 기사입력 2007.08.02 13:33

댓글쓰기

환율조작국가에 대응, 환율시장 개입가능

미국의 환율 보복법안이 미 상원 재무위원회에 이어 금융위원회를 통과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중국의 환율 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된 법안을 17대4로 통과시켰다. 앞서 미 상원 재무위원회에서는 20대1의 압도적 표차로 법안이 통과됐다.

이는 사실상 중국을 겨냥해 만든 법안으로 무역수지 불균형을 초래하는 나라를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해 미 재무부가 외환시장에 적극 개입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을 주축으로 한 부시 행정부는 현재 본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그러나 미 의회 내에서는 부시 행정부가 무역 불균형 해소 및 위안화 절상 가속화 등의 시급한 현안 해결에 실패했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WSJ은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