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 소비자금융 활성화된다

최종수정 2007.08.02 11:59 기사입력 2007.08.02 11:59

댓글쓰기

저축은행의 소비자금융 기능이라는 본연의 역할이 강화된다.

금융감독원은 저축은행의 소비자금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준비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금감원은 저축은행중앙회 등 관계기관과 업계전문가들과 함께 8월초 저축은행 소비자금융 테스크포스팀을 구성, 9월중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해 10월 이후 단계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권혁세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 1국장은 "그동안 저축은행은 소비자금융지원 업무영역에서 탈피, 규모 확대와 수익 창출이라는 명목 아래 금융권간 고유영역 파괴라는 트랜드까지 맞물리면서 기업금융 등 신시장 개척에 나섰지만 결과는 썩 좋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저축은행이 주택담보대출 및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시장에 진출하는 사이 고유영역이라 할 수 있는 소액신용대출시장에 은행이 자회사를 동원해 진입하는가 하면 외국계를 중심으로한 대형 대부업체들의 영역 확대로 텃밭을 뺏기는 상황에 이른 것.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 규모는 지난 2002년말 2조8000억원에 달했다가 점차 줄어들면서 올해 3월말 8000억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 반면 대부업체를 중심으로 한 사금융시장은 올해 4월말 현재 18조원 규모이며 이용자는 330만명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같은 활성화 방안을 통해 서민층 생계 및 소규모창업 등을 위한 금융수요를 충족시키는 한편 저축은행의 안정적인 수익기반을 확보해나갈 필요가 있다는게 금융당국 판단이다.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그동안 저축은행간 공유하지 않았던 고객 신용정보 인프라를 구축하고 대부업체 거래자에 대한 신용정보도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이같은 정보 공유가 가능하게 되면 저축은행의 대출연체에 따른 부실이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저축은행 영업망을 확충해 고객이 쉽게 저축은행을 찾을 수 있게 하는 한편 저축은행의 대출환승론 참여 확대 등 사금융수요 흡수를 위한 간접지원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김동환 기자 do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