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 44.2% "비정규직 대책마련 아직 못해"

최종수정 2007.08.02 09:42 기사입력 2007.08.02 09:39

댓글쓰기

중소기업 10개사 중 4개사는 비정규직법 시행에 대한 대처방안을 아직 마련하지 못하고 고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 (대표 이광석)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208개사를 대상으로 '비정규직법 시행에 따른 대처방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의 44.2%(92개사)가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응답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비정규직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돼가고 있지만, 절반에 가까운 중소기업이 아직까지도 대응 방향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이에 비해 "이미 대책을 마련했다"는 기업은 17.3%(36개사)에 불과했고 "대책을 마련 중"이라는 기업은 38.5%(80개사)였다.

특히, 소기업일수록 대책을 세우지 못한 곳이 많았다. 소기업의 경우 52.8%가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밝혔고, 중기업의 경우는 '대책을 마련 중'이라는 곳이 53.1%로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더욱이 대책은 고사하고 비정규직법 내용도 모른다는 인사담당자가 10개사 중 3개사나 됐다. 비정규직법 내용을 모른다는 인사담당자는 중기업 15.6%, 소기업 37.5%나 됐다.

그렇다면, 대책을 세워둔 중소기업의 '비정규직 대처방안'은 무엇일까.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중소기업은 전체의 10.3%(12개사)에 불과했고 대부분은, 요건을 갖춘 자만 정규직으로 전환(29.3%, 34개사)하거나, 비정규직 업무를 모두 아웃소싱으로 대체할 것(27.6%, 32개사)이라고 답했다. 또, 앞으로 비정규직 채용을 안 하겠다는 기업이 15.5%(18개사), 아예 2년 미만으로 계약하겠다는 기업이 13.8%(16개사)로 나타났다.

이처럼 중소기업이 비정규직 대책에 고심하거나 소극적인 이유는 '비용부담' 때문이다.

비정규직법 시행으로 가장 고민되는 부분으로 비정규직 임금인상 등에 따른 비용부담을 꼽은 기업(44.2%, 46개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은 앞으로 법 적용을 받을 신규 비정규직 인력 관리 및 처리방법(29.8%, 31개사), 기존 비정규직 직원들의 관리(13.5%, 14개사) 등의 순이었다.

이연호 기자 dew9012@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