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2명 중 1명 '냉방병'

최종수정 2007.08.02 07:25 기사입력 2007.08.02 07:22

댓글쓰기

직장인 2명 중 1명은 올 여름 냉방병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김기태)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직장인 16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장인 49.8%가 '올 여름 냉방병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남성(39.2%)보다는 여성(59.6%)의 비율이 훨씬 높게 나타났다.

냉방병으로 겪은 증상으로는 '두통 및 현기증'이 42.8%로 가장 많았다. '콧물, 코막힘, 재채기'는 29.7%, '피로, 권태감, 졸음' 9.5%, '배탈, 설사' 7.4%, '손발 저림' 5.1%, '소화불량' 2.3% 순이었다. 이들 중 15.1%는 '냉방병이 심해 병원치료를 받았다'고 응답했다.

냉방병을 피하기 위한 대처방법으로는 41.9%가 '에어컨 가동시간 및 온도조절'을 꼽았다. '긴소매 겉옷 준비'는 32.3%, '충분한 환기 및 제습기 설치' 19.0%, '에어컨 청소' 3.6% 이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여름철 사무실에 있다 보면 실내와 외부의 큰 온도차이로 직장인들이 쉽게냉방병에 걸릴 수 있다"며 "충분한 환기와 실내외 온도차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냉방병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