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화기기 이체한도 하향...전화금융사기 근절 조치

최종수정 2007.08.01 16:19 기사입력 2007.08.01 16:16

댓글쓰기

CDㆍATM 등 자동화기기에서 이체할 수 있는 한도가 하향조정되며 예금계좌 개설 요건이 한층 강화된다.

금융감독위원회는 보이스피싱(Voice Phishing)이라 불리는 전화금융사기 근절대책 후속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감독당국은 지난달 18일 국무총리 주재로 전화금융사기 관련 국정현안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범정부적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CD및 ATM기의 이체한도 하향조정 등 전자금융업감독규정이 개정되며 내국인 신원확인 강화ㆍ외국인 예금계좌개설 요건 강화 등 예금계좌개설 요건이 강화되는 내용의 은행연합회 표준안을 마련 중이다.

또한 자동화기기를 통한 이체거래시 최종단계에서 전화사기 주의 문구를 확인한 경우만 거래절차가 진행되도록 변경하는 등 자동화기기의 안내문구가 강화될 방침이다.

하지만 이같은 사전차단 차원의 초보적 수준의 대비로는 보이스피싱에 걸렸을 경우나 사후 처리 등에 대처하기 힘들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편 최근 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도 전화금융 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10계명을 발표했으나 개인정보 노출 안하기 등에 머무는 수준이어서 원천적인 대안은 될 수 없다는 지적이다.

김동환 기자 do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