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도 이제 多문화 사회…국내거주 외국인 72만명

최종수정 2007.08.01 15:41 기사입력 2007.08.01 15:38

댓글쓰기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이 72만여명을 넘어서 전체 인구의 1.5%를 점하는 것으로 조사돼 한국도 '다문화 사회'로 변화하고 있음이 입증됐다.

행정자치부는 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인주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현재 외국인주민은 지난해 53만6627명보다 35% 늘어난 72만2686명으로 주민등록인구의 1.5%를 차지했다.

외국인주민을 유형별로 보면 근로자가 35.9%(25만9805명)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국제결혼이주자 12.2%(8만7964명), 국제결혼가정자녀 6.1%(4만4258명), 외국인중 국적취득자 7.5%(5만4051명) 등 순이다.

행자부는 "지난해보다 외국인주민이 크게 늘어난 것은 각급 지방자치단체의 국제결혼 지원 등에 따른 국제결혼이주자, 외국인 유학생과 상사주재원 등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근로자는남성이 70.7%인 반면 국제결혼이주자는 여성이 86%로 대조를 이뤘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이 52.4%로 가장 많고, 동남아 23.7%, 미국 3.4%, 일본 3.3%, 대만 2.9% 등 순으로 나타났다.

행자부는 중국과 동남아의 비중이 늘어난 반면 기타 국가의 비중은 낮아져 일부 국가의 편중 현상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이 외국인 주민의 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행정적 방침을 확대시켜갈 예정이다.

실제 외국인 주민을 담당하는 국내 공공.민간 기구는 346개로 지난해의 130개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행자부는 "올해부터는 지자체 보통교부세 및 총액인건비 산정 수요에 등록 외국인수를 반영.지원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도 보통교부세를 산정할 때 외국인주민의 행정수요를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자부는 현재 외국인주민에게는 인정되지 않는 지방참정권 가운데 주민소송권.주민감사청구권.조례개폐청구권을 이들에게 제한적으로 부여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할 예정이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