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범여-시민사회진영 통합둘러싼 지분논란 봉합

최종수정 2007.08.01 13:26 기사입력 2007.08.01 13:23

댓글쓰기

미래창조연대, 지분합의안 존중키로

범여권 '제3지대 대통합신당'인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가칭) 추진과정에서 시민사회진영과 범여 정치권간 지분을 둘러싼 갈등이 1일 봉합 국면을 맞았다.

그러나 창당 이후에도 여전히 지분문제를 둘러싼 다툼이 재발할 소지를 안고 있는 상황이어서 갈등이 완전해소된 것이 아니라는 평가가 우세하다.

시민사회진영의 미래창조연대는 이날 오전 집행위원회의를 열어 "지난달 31일 공동창준위원장 회의결과를 존중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미래창조연대는 공동창준위원장 회의에서 실무당직 구성을 열린우리당 탈당파, 중도통합민주당 탈당파, 시민사회간 1:1:1로 배분한다는 결과가 나오자 당초 약속한 정치권과 시민사회간 일대일 원칙을 위배했다고 강하게 반발했었다.

미래창조연대는 또 "오는 5일 예정된 신당 창당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적극 노력한다"고 밝혀 향후 신당추진에 필요한 실무작업에도 협력할 것임을 피력했다.

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내에서 시민사회와 정치권간 지분갈등이 격화되면서 시민사회의 신당 불참선언까지 우려됐으나 시민사회진영이 한 발 물러서는 태도를 취함에 따라 봉합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미래창조연대가 당초 강경한 입장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은 대선 승리라는 대의와 촉박한 창당일정에 비춰 지분문제를 물고 늘어질 시간적 여유가 없는데다 정치권과 결별해 독자세력화를 추진할 경우 뚜렷한 대안이 없다는 현실론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