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안정적 전력공급에 총력

최종수정 2007.08.01 08:05 기사입력 2007.08.01 07:57

댓글쓰기

폭염 대비 전력그룹사 사장단 대책회의 개최

한국전력(사장 이원걸)은 기업체의 휴가 집중 기간이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될 경우 전력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일 강남구 삼성동 본사에서 여름철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전력그룹사 사장단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안정적 전력 공급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특히 지난 7월 일본의 강진에 따른 발전소 정지와 유럽 남동부 지역의 폭염으로 인한 대규모 정전 사태가 국제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발전소의 불시정지나 폭염으로 인한 과부하로 발생할지 모르는 정전사태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이와 함께 한전은 올해 최대전력을 전년도보다 4.3% 증가한 6150만kW로 전망하고 특히 8월 초순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돼 중순경에는 최대전력이 경신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한전은 지난 6월 '정전예방 100일 종합대책'을 수립해 폭염, 풍수해 대비 정전예방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전력수급 부족을 대비해 비상 대응전력(직접부하제어 및 비상절전제도로 458만kW)을 별도로 확보하는 등 여름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 시행중이다.

또한 전력수급 비상시에 긴급 복구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7~8월 두 달간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함과 동시에 전사업소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상태이다.

한전의 올해 여름 안정적 전력수급대책에 따라 휴가보수&8228;자율절전 등 부하관리 사업과 고효율기기보급사업 등 수요관리를 통해 전년대비 58만kW 증가한 589만kW 최대수요를 감축할 계획이다.

공급능력은 청송양수발전소 등의 신규준공 등으로 지난해 보다 236만kW 증가한 총 6754만kW 확보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 경영진을 대상으로 지역별 정전예방 담당제를 도입, 현장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대규모 풍수해 등 위기발생요인에 대해 분석하고 대책방안을 강구하는 등 정전 발생 최소화를 위해 현장 중심의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