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용현개발지구 투기의혹

최종수정 2007.08.01 07:47 기사입력 2007.08.01 07:44

댓글쓰기

   
 
▲139명의 외지인이 등기 이전 돼 있는 집 (인천 남구 용현동 374-22 번지 소재)

인천시 재개발지역 가운데 한 곳인 남구 용현동(용현학익 2-1블럭) 토지에 외부 투기세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개발지역내 한 필지 소유자가 139명에 이르는 등 5필지에 (2월~7월10일 현재) 외지인 지분 소유자가 300명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가칭)용현학익2-1블럭 원주민 협의회는 "SK부동산(대표 L씨)이 2006년 말부터 현 개발지구에 들어와 원주민 매도 작업을 하고 있으며, 현재 L씨는 SK건설과 계약을 한 도시재개발 컨설팅 업체(우인디엔씨)라며 투기

세력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동원해 도시개발법의 맹점을 이용, '지분쪼개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행 도시개발법상 토지 등 1/2동의 및 면적의 2/3이상이면 사업(재개발조합)시행을 할 수 있다고 돼있다.

현 도시개발 사업조합은 이 같은 도시개발법의 맹점을 이용, 용현동 374-22 80.46㎡(약24평)에 139명, 202-42 36.36㎡(약11평)에 21명, 309-14 83.27㎡(약25평)에 47명, 308-28 47.14㎡(14평)에 50명, 378-28번지 M빌라 대지 23.20㎡에 7명 등 총 264명의 외지인이 소유하고 있다고 협의회측은 주장했다.

협의회측이 제시한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300여명에 가까운 외지인이 올 초부터 등기이전된 것으로 확인됐다.

협의회 안관홍 대표는 "도시개발 사업조합이 현행법의 맹점을 이용해 재개발 조합결성을 주도하려 하는 것"이라며 "1평당 소유자에게는 딱지(1개)가 배분된다는 명목으로 부동산 펀드를 모집해 소유자를 끌어들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재개발지역으로 지정만 돼 있지 행정절차상 진행된 것은 하나도 없다"며 "부동산(토지 등)의 소유권 이전과 관련하여 도시개발법에는 별도의 규정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협의회는 남구지역 30~40개소의 재개발 지역 조합 또는 주민단체가 당 지역을 유심히 관망하고 있다며 당 지역의 향후 진행 방향에 따라 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모든 재개발지역의 진로가 결정되는 만큼 이러한 부도덕한 행위(투기의혹)가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를 바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인천시청, 시의회, 남구청, 의회 검찰청에 제출한 상태다. 

김재경 기자 kjk001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