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레반, 한국 남성인질 1명 살해 (종합3보)

최종수정 2007.07.26 14:59 기사입력 2007.07.25 23:26

댓글쓰기

살해된 남성은 배형규 목사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은 25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인 남성 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말했다.

살해된 남성은 배형규 목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리 유수프 아마디 탈레반 대변인은 "아프간 정부가 우리 요구를 듣지 않았고 우리 죄수들을 풀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인 남성 인질 1명을 총살했다"며 살해된 한국인의 시신을 가즈니주 카라바그 지구 무셰키 지역에 버렸다고 밝혔다.

아마디는 26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오전 5시30분)를 최종 협상시한으로 제시하고 이 때까지 자신들이 요구한 동료 수감자 8명을 풀어주지 않으면 남은 인질들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

 아프간 정부도 한국인 남성 인질 피살 사실을 확인했다. 아프간 정부 협상단 대표인 와히둘라 무자다디는 질 중 1명이 살해됐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살해된 인질의 이름은 '홍큐'라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살해된 인질은 이번 피랍자들을 인솔한 배형규 목사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협상이 완전히 중단됐으며 죄수-인질 교환안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을 속이고 정직하지 않게 협상하면서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카라바그의 사막에서 살해했다고 탈레반은 밝혔다"고 말했다.

인질 석방 대가는 동료 수감자 석방만이 유일한 요구사항이라고 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탈레반은 아울러 "한국 정부와 대통령, 의회가 아프간 정부를 압박해 협상을 제대로 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랍 위성방송 알 자지라도 이날 오후 4시20분쯤 긴급뉴스를 통해 "탈레반이 한국 남성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며 "탈레반 대변인은 한국 국민으로 하여금 한국 정부에 협상하도록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알 자지라는 "탈레반은 살해한 남성의 시신을 한국인 일행을 납치한 곳에 놓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납치 지역인 가즈니주에 집결한 아프간 군경과 미군은 인질 살해소식에 구출작전을 위해 병력을 이동하고 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김한석 기자 ha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