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경복 하이트ㆍ진로그룹 명예회장 별세

최종수정 2007.07.25 15:16 기사입력 2007.07.25 15:13

댓글쓰기

   
 
월창 박경복 하이트ㆍ진로그룹 명예회장이 25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1922년 부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1년 일본 오사카(大阪)공업학교를 졸업하고 광복 직후인 46년 대선발효에 입사함으로써 주류업계에 첫발을 내딛은 뒤 입사 18년 만인 64년 사장으로 취임하고 이듬해인 65년에는 대표이사 회장으로 회사를 경영했다.

67년 한국맥주판매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기면서 맥주와 인연을 맺고 이듬해인 68년 하이트맥주의 전신인 조선맥주로 자리를 옮긴 뒤 이후 30여년간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한국의 맥주산업을 세계정상의 자리로 끌어올렸다.

그는 '현장경영'을 몸소 실천한 경영자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매일 아침 일곱시 전에 출근, 생산현장을 돌며 그날그날의 공장가동과 제품생산 및 출고현황 등을 파악했다.

또 현장에 근무하는 근로자들과의 격의 없는 대화로 사기를 돋우기도 하며 때론 나태한 직원이나 자기업무에 부실한 직원에 대해서는 엄격했다.

조선맥주가 90년대 중반 '하이트'로 업계1위를 탈환한 '하이트신화'의 근원에는 이와 같은 고인의 '현장경영' 실천이 자리하고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희씨와 장남 박문효 하이트산업회장, 차남 박문덕 하이트ㆍ진로그룹 회장 그리고 장녀 박순혜 씨 등 2남1녀가 있다. 고인의 영결식은 오는 27일 오전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러질 예정이며 장지는 하이트맥주 공장이 있는 강원도 홍천군 선산이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