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500억원대 '루보' 주가조작 일당 '무더기 기소'

최종수정 2007.07.25 14:50 기사입력 2007.07.25 14:47

댓글쓰기

1500억원대 자금과 700여개 차명계좌를 동원해 코스닥 등록업체 루보의 주가를 조작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강찬우 부장검사)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올해 3월 중순까지 720개 계좌를 동원해 자동차 부품업체 루보의 주가를 40배(1360원→5만1400원)까지 끌어올려 119억원의 부당이익을 얻은 혐의(증권거래법 위반 등)로 총책 김모씨 형제와 주가조작 기획자 황모씨, 자금모집책 김모씨 등 11명을 구속기소하고 회원모집, 계좌 제공 등에 관여한 36명을 불구속기소했으며 3명을 수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불구속기소된 이들에는 수십~수백명의 회원을 끌어모아 수천만~수억원의 이득을 챙긴 지역팀장급 21명이 포함됐다.

검찰은 4월초 주가조작 세력이 루보의 주가를 조작한다는 금융감독원의 통보를 받고 수사를 벌여왔다. 수사결과 김씨 등 총책은 주가조작 전력이 있는 황씨 등을 고용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이유 그룹 피해자 등을 상대로 투자설명회를 열고 막대한 자금과 계좌를 모집한 뒤 증권사 직원 등을 통해 주식 시세를 치밀하게 조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이 동원한 자금은 저축은행을 통한 주식담보대출 341억원과 제이유 전 회원들을 중심으로 한 투자액 1100억원 등 1441억원에 이른다.

이들은 시세 조종을 위해 서로 다른 계좌가 공모하는 통정매매(5360회), 고가매수 주문(1153회), 시초가 또는 종가를 결정하는 동시호가 때 조직적으로 고가나 저가로 주문하는 방법(162회) 등을 활용했다.

검찰은 4월 중순 추징보전 당시 이들 소유의 9개 계좌 시가총액이 현금 8억8000만원 등 106억원이었으나 주가하락에 따라 현재는 22억원까지 떨어졌으며 이들로부터 몰수한 현금 34억여원 등은 국고에 귀속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이유 자금 유입이나 조직폭력 자금 동원 등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은 뚜렷한 정황이나 증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폭력조직 전 간부의 자금 32억원이 주가조작 계좌에 입금됐으나 17억원의 손실이 났고 본인과 계좌 관리인 등이 주가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해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