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디스플레이포트 30인치 LCD 개발

최종수정 2007.07.25 11:00 기사입력 2007.07.25 10:57

댓글쓰기

차세대 영상 데이터 전송 기술로 초고화질 그래픽 구현한 LCD 패널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포트(Display Port) 기술을 적용한 30인치 WQXGA급(2,560×1,600) LCD를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디스플레이포트는 VESA(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에서 채택한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술이다.

이번 개발로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초고화질의 그래픽을 더욱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고성능 LCD 패널 기술을 갖추게 됐다.

IT 업계에서는 8비트 이상 컬러와 고해상도 표현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몇 년 전부터 기존 LVDS(Low Voltage Differential Signal) 방식 인터페이스를 대체할 신 규격 비디오 인터페이스 기술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되어 왔다.

이에 삼성전자 LCD총괄은 2004년부터 미국 제네시스社(Genesis)와 공동개발 추진, 30인치 초 고해상 제품에 디스플레이포트 기술을 적용해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고 해상도 WQXGA (2,560 x 1,600, 400만 화소급) 모니터의 경우 8비트 그래픽 데이터 전송은 DVI 칩이 2개, 10비트 전송은 3개 이상이 필요하고 PCB 회로도 복잡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된 신기술은 디스플레이포트 칩 1개로 10비트 그래픽 데이터 구현이 가능하고 배선 수는 오히려 감소하는 등 PCB 회로 단순화와 함께 성능은 더욱 향상됐다.

삼성전자 LCD총괄 브라이언 버클리(Brian Berkeley) 상무는 "삼성전자는 2004년부터 시작된 디스플레이포트 차세대 비디오 인터페이스 워킹그룹에 LCD 패널 공급업체로서는 유일하게 참여해 왔으며 이번 개발 제품에 대해 최근 주요 PC 업체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30인치 LCD는 ▲WQXGA(2,560×1,600) 해상도 ▲S-PVA 전방위 광시야각 ▲300 nit의 휘도 등을 구현하며, 뛰어난 그래픽이 요구되는 대형 및 초고해상도 모니터 시장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 중 양산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기존의 LVDS 방식 LCD 모듈 인터페이스 기술은 향후 이번에 개발된 새로운 방식의 Display Port 인터페이스 기술로 전면적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