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통합 신당 순항할까

최종수정 2007.07.25 10:58 기사입력 2007.07.25 10:58

댓글쓰기

험로 예견...갈길 먼 ‘단일화’

대통령 선거를 150일 가량 앞두고 범여권 대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가 24일 공식 발족했다.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으로 제3지대 대통합 신당이 대세로 굳혀진 분위기이지만, 요동치는 대선 정국에서 순항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창준위는 25일 서울·인천을 필두로 창당대회 전까지 16개 시·도당 창당대회를 마칠 계획이다. 공동 창준위원장 6인 중 절반은 오충일 목사, 김호진 전 노동부장관, 김상희 전 여성민우회 상임대표 등 시민사회 인사로 인선됐다.

사실상 정당 단계인 창준위 발족으로 의원 64명으로 구성된 원내 두 번째 규모의 신당이 골격을 드러냈으나 통합민주당의 합류 여부와 경선룰 합의 등 만만치 않은 과제가 남아 있다.

먼저 제 3지대 신당을 통해 범여권 대통합을 이뤄내려는 계획은 민주당의 독자노선 움직임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양상이다.

통합민주당 박상천 대표가 민주당 대선주자들과 독자 행보를 모색하면 세력 통합은 ‘장기 미제’가 될 수 있다. 열린우리당 해체론을 고수하고 있는 박 대표는 25일 광주에서 당원 상대 간담회를 통해 탈당 자제를 호소할 예정이다.

박 대표가 원칙론을 고수할 경우 독자경선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신국환 의원과 추미애 전 의원은 대통합신당에서 단일경선이 이뤄져야 한다며 독자경선에 반대입장이다.

열린우리당이 통째로 신당에 합류할 지도 관심사다.

대통합파 일각에서는 당해체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여전하다. 그러나 창준위 구성 과정에서 당 대 당 통합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신당 성공의 또 다른 핵심 키는 경선룰 조정작업이다.

후보진영의 유불리에 따라 모바일 투표와 여론조사의 반영비율, 예비경선 방식에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각 정파 간에 시·도당 위원장과 당직 구성 과정에서 예상되는 치열한 주도권 다툼 등 대선정국에서 해결해야 할 난제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