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STR 부대표 "한미 FTA 내용변경 없다"

최종수정 2007.07.25 08:53 기사입력 2007.07.25 08:49

댓글쓰기

자동차 부문도 변화가능성 없다

   
 
카란 바티아 미국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사진)가 2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내용 변화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의회 다수당인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한미 FTA 자동차부문 재협상 논란과 관련, 어떠한 변화 가능성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바티아 부대표는 이날 워싱턴국제무역협회(WITA) 초청 연설을 통해 "의회가 보호무역주의에 굴복해서는 안된다"며 "의회가 한미 FTA의 비준 동의를 거부하거나 표결 자체를 하지 않을 경우 그 반향은 심각하고 오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FTA가 무산될 경우 미국은 많은 아시아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정을 추가로 맺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티아 부대표는 또 미국과 일본이 기본적으로 자유무역협정에 포함시켜야 할 것에 대한 정보를 교환키로 합의했다고 확인, 미일간에도 FTA 협상이 본격화될 조짐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바티아 부대표는 미국 의회가 대통령에게 부여했던 광범위한 대외무역협상 권한, 이른바 '무역촉진권한(TPA)'을 의회에서 하루 빨리 갱신되도록 민주당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다른 나라들이 이 지역에서 새로운 무역협정 협상을 위해 벌써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미국은 무역촉진권한(TPA)의 연장 없이는 협상을 추진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