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지방유세 26일 재개키로

최종수정 2007.07.25 08:05 기사입력 2007.07.25 08:03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지지자들이 최근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으면서 잠정 중단한 지방 합동유세 일정을 다시 정상대로 진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26일 부산 유세를 시작으로 앞으로 남은 12차례의 합동연설회는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됐다. 당초 이날 열릴 예정이던 광주 유세는 내달 5일 개최하는 것으로 조정됐다.

당 경선관리위원회(위원장 박관용)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최구식 위원회 대변인이 전했다.

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질서유지를 위한 각 캠프의 서약서가 접수됐고, 질서문란자 강제퇴장 등을 골자로 한 당의 계획안도 마련됐다"면서 "이 정도면 대회를 원만히 진행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어 합동연설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방유세 중단을 놓고 충돌을 빚었던 한나라당 내홍은 일단 봉합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그러나 박 전 대표가 "향후 TV토론과 합동연설회를 정해진 일정대로 지키지 않을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홍준표.원희룡 의원 등 다른 주자들도 "지도부가 이 전 시장측 편들기를 하고 있다"며 성토하고 있어 '경선 중립' 논란은 언제든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이 전 시장측의 박형준 대변인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는 제주 합동연설회와 같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없어야 하고 그 부분에 대해 박 전 대표 캠프에서 보다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정도를 걷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박 전 대표측의 김재원 대변인은 "종이 쪽지(서약서) 하나 받으려고 당의 관리능력이나 당의 중립성에 막대한 훼손을 가한 것이냐"며 "앞으로 당이 정말로 공정한 경선관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주길 부탁하며, 특히 홍준표 후보께서 이명박 후보만 두고 나머지 모두 사퇴해야 한다는 고언을 하고 있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